[이 영화] 탈북자 사랑 그린 ‘국경의 남쪽’ 눈에 띄네

탈북자의 가슴 아픈 사랑을 그린 영화 ‘국경의 남쪽’(감독 안판석, 제작 싸이더스 FNH)이 오는 4일 관객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쉬리’ ‘공동경비구역 JSA’ ‘웰컴투 동막골’ ‘태풍’ 등 분단을 소재로 한 영화들이 꾸준히 제작되긴 했지만,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영화는 사랑하는 여인을 북에 두고 탈북할 수밖에 없었던 청년 김선호(차승원)의 가슴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선호 가족은 한국에 있는 할아버지와 편지로 연락을 주고 받던 것이 발각될 위기에 처하자 탈북을 감행한다. 하지만 그에게는 결혼을 약속한 연화(조이진)가 있었다.

한국에 와서도 연화를 데려오기 위해 정착금을 탈탈 털어 사람을 구하지만, 이 어수룩한 사람은 결국 사기만 당하게 된다. 이후 연화가 북에서 결혼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 선우는 배달 일을 하던 통닭 집 사장 경주(심혜진)와 결혼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그에게 걸려 온 한 통의 전화. “이번에 탈북한 연화 씨가 약혼자 김선호씨를 찾습니다” 이때부터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는 다시 쓰여진다.

영화에서는 주인공 선호 역을 맡은 차승원의 열연이 돋보인다. 탈북자 역을 소화하기 위한 북한 사투리 연습은 물론이고, 극중 호른 주자로 나오는 탓에 호른 연주도 배워야 했다. 사랑하는 여인을 홀로 두고 떠나야 하는 차승원의 오열섞인 연기는 남한 사람, 북한 사람 누구 앞에서라도 사랑은 동일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 준다.

차승원은 제작보고회 자리에서 “기존 남북한 영화에서 서로 사랑도 하고 행복도 느끼는 북한 사람들의 모습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것 같다”며 “이 영화를 통해 북한 사람들의 진실한 내면이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밝혔었다.

‘국경의 남쪽’은 탈북자 출신이 영화 제작에 직접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한양대에서 영화를 전공한 김철용 씨는 평양 전경 고증부터 탈북 과정 재연, 배우들의 북한 사투리 연기 등 영화 곳곳에서 그의 땀과 열정을 녹여냈다.

또한 이 영화는 탈북자들의 현실을 비교적 사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차디찬 두만강을 목숨을 내걸고 건너는 장면은 강원도 동강에서 촬영됐다. 가족들이 손을 맞대고 필사적으로 강을 건너는 모습 속에서 탈북 과정이 얼마나 험난한 것인지 짐작해 볼 수 있다.

선호 가족이 베이징 주재 독일대사관을 진입하는 장면은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촬영했다. 대사관 경비원들과 치열하게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을 재연하기 위해 선호의 누나 역을 맡은 배우 이아현은 3번이나 실신하기도 했다.

또 ‘국경의 남쪽’은 총 제작비 70억 중 20억원 이상을 평양 시내 세트 재현에 투입하는 등 평양의 실제 모습을 재현하는데 주력했다. 당초 평양 현지나 중국에서 촬영을 시도했지만 탈북자의 사랑이라는 소재가 문제가 돼 촬영 허가를 받지 못했다.

대신 전북 전주와 대전 정부청사 앞 광장, 서울 한강 둔치 등을 활용해 평양 대극장, 김일성 광장, 옥류관, 보통강 유원지 등을 사실적으로 재현해냈다. 선호가 탈북 전 마지막으로 연주하는 북한 가극 ‘당의 참된 딸’ 공연 장면을 스크린에 담기 위해서 5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영화는 개봉 전 ‘국경의 남쪽, 사랑의 북쪽’라는 연작 다큐멘터리를 포털 사이트를 통해 상영하기도 했다. 다큐멘터리는 남한에서 새로운 삶을 꿈꾸는 있는 탈북자들의 꿈과 사랑을 그려내 네티즌들의 큰 호평을 받았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