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당선 관가표정] 통일부

통일부 당국자들은 20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가 앞으로 펼칠 대북정책 방향에 깊은 관심을 나타내면서 남북 정상회담과 총리회담 등에서 합의된 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빡빡한 회담과 현지조사 일정 등을 소화하느라 바쁘게 움직였다.

이날 개성에서는 개성공단협력분과위 1차 회의와 보건의료환경보호협력분과위 1차 회의가 이틀 간의 일정으로 동시에 열렸고 21일에는 개성-평양 고속도로 제2차 현지조사 및 남북 농업협력을 위한 현지조사가 시작되고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준공식이 예정돼 있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이날 아침 간부들이 모인 자리에서 향후 남북회담 일정을 예정대로 차질없이 진행하고 차기 정부에 대한 인수인계 작업에도 성실히 임할 것을 당부했다고 한 당국자가 전했다.

특히 통일부 직원들은 차기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에 관심을 나타내면서도 정부 조직개편에서 통일부가 어떤 영향을 받을 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웠다.

한 직원은 “다음 정부에서도 대북정책의 큰 방향은 바뀌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통일부) 조직에는 영향이 있지 않겠느냐”면서 “자칫 조직 축소를 우려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전했다.

일부에서는 참여정부의 통일.외교.안보 정책이 통일부가 중심이 된 대북정책에 우선 순위를 뒀던 것과 달리 차기 정부에서는 외교정책이 이 분야 정책의 중심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한 당국자는 “이명박 당선자를 도운 외교안보 진영은 국제정치를 전공한 사람들이 많아 정책의 우선 순위가 외교, 국방, 통일 순으로 바뀌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들은 특히 “인권에 관한 문제는 역시 피할 수 없는 일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과거 정권이 북한에 대해 비판을 삼가고 북한의 비위를 일방적으로 맞추던 그런 것은 변화가 될 것이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는 이 당선자의 이날 기자회견 발언이 어떤 식으로 구현될 것인지에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