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최종예선] 박지성 北 월드컵 직행 ‘슈퍼 도우미’

북한이 사우디아라비아 원정경기서 비겨 44년 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감격을 맛봤다.

북한은 18일 오전 3시(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파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서 0-0으로 비겼다.

북한은 이날 무승부로 3승3무2패(승점 12점)를 기록해 사우디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에서 사우디(+0)에 앞서 북한(+2)이 조 2위를 차지해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획득했다.

사우디는 조 3위를 확정지어 A조 3위 바레인과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된 가운데 한국과 최종전서 비긴 이란(승점 11점)은 조 4위로 최종예선 탈락이 결정됐다.

특히 7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에 이어 북한까지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해 사상 최초로 남북축구가 월드컵에 동반 진출하게 됐다. 또한 지난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8강 돌풍을 일으켰던 북한은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나서게 됐다.

이날 북한-사우디전에 앞서 열린 한국과 이란전에서 한국은 쇼자에이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박지성의 극적인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해 북한에 힘을 보태줬다.

이로써 북한은 비기기만 해도 본선에 진출하기 때문에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사우디를 상대했다. 특히 골키퍼 리명국은 사우디 공격수 하자지와 누르의 결정적인 슈팅을 막아내는 등 놀라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주심의 휘슬이 울리는 순간 그라운드 위의 북한 선수들은 서로 부둥켜안았다. 벤치에서 90여 분 내내 마음을 졸이며 경기를 지켜보던 김정훈 감독은 코치진과 얼싸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특히 ‘인민 루니’ 정대세는 웃옷을 벗고 감격에 겨운 듯 연방 눈물을 흘리며 본선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김정훈 감독도 정대세를 감싸고 그동안의 활약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고질적 부상에도 이날 경기에서 수차례 결정적 선방을 펼친 골키퍼 리명국은 경기 내내 참았던 고통이 밀려온 듯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한 채 그라운드에 드러누워버렸다.

이어 선수들은 44년 만에 북한을 월드컵 본선으로 이끈 김정훈 감독을 헹가래치며 만세를 외쳤다.

이런 가운데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박남철은 대회 공식 스폰서인 한국의 삼성 마크가 선명한 푯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해 역사적인 ‘사상 첫 남북한 공동 월드컵 본선 진출’의 의미를 높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