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당선] 외교부통령 바이든

미국 부통령으로 4일 당선된 조지프 바이든 상원외교위원장은 미 의회에서 대표적인 국제외교와 안보문제 전문가로 외교 부통령 시대를 열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은 한미관계와 북핵문제에 정통한 지한파 의원이기 때문에 대통령에 당선된 버락 오바마의 한반도 정책 형성에 행정부 내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당선인 오바마가 한반도 문제를 다룬 경험이 많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북한에 대한 시각을 보완하는 데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든은 그동안 한미동맹관계 발전은 물론 북핵문제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등 한미관계 최대현안에 깊은 관심을 표하는 등 한미 외교관계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바이든 위원장은 작년 12월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 축전을 통해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해 굳건한 한미동맹이 유지되도록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고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 과제보다 더 긴밀한 협력을 요하는 것은 없다”며 한미관계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표했었다.

또 바이든 위원장은 북한의 핵 문제도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에도 대북압박보다 직접적인 북미대화를 주장하며 협상론을 펼친 것으로 유명하다.

바이든 위원장은 당시 “대북압박을 강화하는 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고 밝혔고 그 이후에도 계속 북한과 직접 대화를 주장해왔다. 오바마의 악의 축 국가 지도자들과 직접 대화론이 대선 과정에서 전면으로 부상하기 전부터 그는 대화와 협상론 지지자였다.

그리고 작년에는 바이든 위원장의 방북 가능성이 계속 거론되기도 했다.

그의 보좌관인 프랭크 자누지는 올해 3월 북한을 직접 방문해 북한 측과 안보문제, 한국전쟁 때 사망·실종한 미군 병사의 유해발굴 재개, 미국 내 한인들의 북한 가족 상봉 문제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바마 후보가 대선 유세과정에서 밝힌 대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도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하거나 북미외교관계 정상화를 시도할 경우 바이든이 주도적인 역할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바이든은 지난 7월31일 한미의원외교협의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한나라당 박진 의원을 면담한 자리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북핵문제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고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의회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바도 있다.

워싱턴의 외교전문가들은 “외교전문가로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바이든이 부통령으로 당선됨에 따라 한미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지한파가 한반도 정책을 관장하게 돼 한미관계가 한 단계 더 성숙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