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민족주의에만 매달린 ‘한반도’

노골적으로 드러나는 메시지, 영화적 재미는 반감

영화 ’한반도’(감독 강우석, 제작 KnJ엔터테인먼트)의 첫 장면은 이 영화가 뭘 말하려 하는지를 뚜렷하게 보여준다.

일본 자위대의 이라크 파병, 일본의 역사 왜곡, 일본정부의 위안부 문제 책임 회피, 일본 총리의 신사 참배 등 일련의 뉴스를 통해 ’한반도’는 민족주의라는 뚜렷한 역사의식에 기초하고 있음을 처음부터 밝히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통과한 영화의 배경은 가까운 미래로 향한다.

남과 북은 통일을 약속하고 그 첫 상징으로 경의선 철도의 완전 개통을 추진한다.

경의선 철도는 단순한 기찻길이 아닌 통일과 한민족의 웅비를 상징한다.

그러나 일본은 1907년 대한제국과의 조약문서를 근거로 경의선에 대한 모든 권한이 일본에 있다고 주장하면서 한국이 경의선에 대한 권리를 넘기지 않으면 한반도에 유입된 일본의 모든 기술을 철수하고 약속한 차관 157조 원도 내줄 수 없다고 협박한다.

한편 “고종의 숨겨진 국새가 있다”는 주장으로 사학계의 이단아 취급을 받아온 최민재(조재현 분) 박사는 일본이 경의선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근거로 내세운 일본과 대한제국 사이의 조약문서가 가짜 국새로 날인돼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진짜 국새를 찾아 일본의 억지주장을 뒤엎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

대한제국의 모든 문서가 강압에 의한 것이었음을 밝힐 수 있다는 것.

그의 확신을 믿게 된 대통령(안성기)은 최민재 박사에게 국새를 찾는 임무를 맡기는 동시에 ’국새발굴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같은 업무를 진행한다.

최민재는 고종을 가장 가까이에서 모신 내관 김흥순의 증손자이면서 도굴범으로 살아가는 김유식(강신일)과 함께 국새를 찾는다.

통일보다는 국가의 안정과 원만한 대일관계에 앞장서 온 총리(문성근)는 말썽만 일으키는 ’국새’ 소동을 막으려 한다.

결국 측근이자 최민재의 후배인 국정원 서기관 이상현(차인표)에게 국새 발굴을 방해하고 국새를 찾으면 그것을 없앨 것을 지시하는 한편 필요하다면 최민재 또한 제거해도 좋다고 지시한다.

영화는 명확한 선악 구도를 축으로 민족주의라는 하나의 모토를 향해 돌진한다.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목적이 강한 탓인지 영화는 영화적 재미를 뒤로한 채 프로파간다 영화처럼 선전만 늘어놓는다.

드라마 구성이 아닌 강의식 어법을 사용한다.

국새 하나로 모든 외교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발상 또한 지극히 유아적이다.

특히 ’한반도’의 가장 큰 약점은 공감대를 얻기에는 부족한 이야기 구조.

국제정치에 어두운 대부분의 관객을 대상으로 한 상업영화에서 상황설명 없는 미국ㆍ중국 등 열강의 반대의 목소리는 처음부터 관객의 몰입을 방해한다.

문화센터 교양강좌에서 최민재 박사가 수강생 주부들이 을사늑약 체결일을 모르고, 명성황후를 대하며 한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이미연을 떠올린다는 이유로 인간 취급을 하지 않는 상황은 도가 지나치다.

역사에 무관심한 후손을 지탄하는 감독의 의도는 명확히 드러나지만 네편, 내편을 가르는 구도는 거슬린다.

배수의 진을 친 대통령의 승부수는 비장하기 보다는 결정적으로 헛웃음을 짓게 한다.

또한 인기보다는 연기력으로 승부하는 배우들이 뱉어내는 대사 또한 공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한반도’는 ’실미도’로 1천만 관객 시대를 연 강우석 감독 역시 “이 영화가 망한다면 영화 그만두겠다”고 말할 정도로(’관객 없는 영화는 의미없다’는 뜻이라고 한다) 배수의 진을 치고 만든 영화다.

강감독이 대통령 처럼 비록 헛웃음을 자아낼 지라도 작전 성공을 거둘지에 대한 희망은 남겨둔다.

그러나 잘난 사람들의 잘난 행동만이 고갱이를 이루는 이 영화에 보통 사람들이 얼마나 박수를 보낼지 의문이다.

과도한 비장미가 드라마와 극적으로 어우러지는 순간은 고종 역의 김상중과 명성황후 역의 강수연이 짧지만 강한 인상을 주며 등장할 때다.

7월1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