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통일부 폐지’ 찬성 38.5%, 반대 35.5%

▲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정부 조직개편안과 관련, 찬반을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그래픽=리얼미터>

16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차기 정부 조직개편안을 발표한 가운데 논란이 되고 있는 통일부 폐지에 대해 국민여론 또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15·16일 양일간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한 결과, 통일부 폐지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38.5%였고 반대한다는 응답은 35.5%로 오차범위 내 근소한 차로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그러나 지지정당간 의견차가 크게 엇갈려 한나라당 지지층은 51.8%가 찬성의견을 보인 반면, 대통합민주신당(13.1%<64.8%)을 비롯해 민노당(31.6%<63.7%), 민주당(12.5%<65.9%) 등 기타 정당 지지층은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통일부 외 폐지 대상으로 꼽힌 4개 부처 별로는 폐지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과학기술부를 제외하고는 의견차가 팽팽하거나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과학기술부는 폐지 반대가 45.6%로 찬성(22.2%)을 크게 웃돌았으며, 여성부는 찬성41.5% > 반대36.4%, 정보통신부는 찬성39.3% > 반대36.2%, 해양수산부는 찬성34.9% > 반대29.6%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1월 15~16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