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이명박, 北 핵실험 이후 지지율 ‘高 GO’

북한 핵실험 이후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조인스풍향계가 29일 실시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이 전 시장은 32.0%의 지지를 얻어 20.8%에 그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10%포인트 이상 차이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건 전 총리는 13.1%에 머물렀다.

이같은 결과는 북한의 핵실험과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들이 안보문제와 부동산 문제의 해결능력에서 이 전 시장에게 박 전 대표나 고건 전 총리보다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있는 것.

지난 9월 중순까지만 해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는 오차범위 안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선두자리를 주고받았고, 고 전 총리가 바짝 뒤쫓는 ‘3강 구도’가 유지됐었다. 하지만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10월 9일 이후 이 전 시장은 박 전 대표를 처음으로 오차 범위 밖으로 따돌리며 1위에 올랐고, 북핵 실험 파장이 고조될수록 두 후보간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이후 북 핵실험 이슈가 퇴색하고 박 전 대표가 이 전 시장의 경부운하 건설안 등에 대해 반격에 나서면서 두 후보간 격차는 다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정부가 11.15 부동산 정책을 내놓은 시점을 기점으로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의 지지도는 다시 벌어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지난 10월 조인스풍향계가 ‘북핵실험 직후 북핵위기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는 후보’를 조사한 결과 이 전 시장이 29.9%로 1위에 꼽힌 바 있다. 이는 이 전 시장을 북핵위기와 안보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로 인식하고 있는 것. 같은 조사에서 고건 전 총리는 15.9%, 박 전 대표가 15.5%를 기록해 북핵실험 이후 박 전 대표가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을 것 같은 후보를 묻는 질문에도 이 전 시장은 34.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고 전 총리가 10.1%를 기록했고, 박 전 대표는 9.6%포인트로 고 전 총리보다 적었다.

리서치앤리서치의 배종찬 연구원은 “이 전 시장은 북핵실험 직후 2위 후보를 확실히 따돌렸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가 계속되는 최근엔 신혼부부에게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발언 등으로 다른 후보를 압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한나라당이 42.2%의 지지율로 여전히 1위를 달렸고, 열린당은 8.3%로 한자리수 지지율에 그쳤다. 이어 민주노동당이 6.1%, 민주당은 5.7%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