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국민 62% “정부, 대북정책 잘못하고 있다”

▲ 문화일보∙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공동실시 한 정기여론 조사결과<그래픽=문화일보>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 수행에 대해 국민들은 ‘잘하고 있다’는 평가보다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를 더 많이 내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일보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공동으로 실시한 정기여론조사에서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62.3%,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는 34.1%로 나타났으며, 부정적인 평가가 높아진 원인은 미사일 대처 미숙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이 13일 전했다.

KSOI측은 ‘지난해 5.24 조사’ 때 같은 문항의 설문에서 긍정평가가 48.1%, 부정평가 40.5%로 나타난 뒤 1년여간 긍정평가 우세가 지속되다가 이번 ‘7.11 조사’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높게 나왔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대북인도적 지원 중단, 경제적 제재 필요성 등 강경대응 주장도 상당히 높게 나왔다.

‘남북간 평화번영을 추구하는 참여정부의 대북 정책방향’에 대해 ‘방향은 유지하되 일부 수정이 필요하다’(58.4%)는 견해가 ‘근본적으로 재검토돼야 한다’(29.8%)와 ‘계속 유지돼야 한다’(10.3%)는 응답보다 높았다.

또한 미사일 사태로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잠정중단키로 한 것과 관련 ‘북한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므로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64.1%)는 응답이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야 한다’(34.6%)보다 두 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

북한 미사일 발사문제에 대한 정부의 대처 방식에 대해서는 ‘제재보다 설득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44.8%)는 견해보다 ‘대북지원 중단 등 경제적 제재라도 해야 한다’(50.4%)는 의견이 우세했지만, ‘북한에 대한 공격 등 군사적 제재까지 할 수 있다’(3.6%)는 주장은 소수에 그쳤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디 오피니언’에 의뢰해 지난 11일 전국 20세이상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신뢰도는 95% 3.7%포인트이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