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국민54% “남북정상회담 서둘지 마”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이 ‘내년 3,4월이 남북 정상회담 적기’라고 언급한 이후 이를 놓고 여야간 논쟁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과반수 이상은 ‘정상회담은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BS 라디오 ‘뉴스 앤 조이’가 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4.4%가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는 남북정상회담이 정치적으로 악용될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정상회담의 시기는 빠를수록 좋다’는 적극적인 지지론은 34.2%에 그쳤다.

그러나 정상회담 개최시기에 대한 생각이 각 지역별로 큰 차이를 나타냈다. 대전·충남 지역은 60.3%, 인천·경기 지역은 60.1%의 응답자가 ‘신중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광주·전남 지역에서는 ‘빠른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찬성론’이 ‘신중론’에 비해 7% 가량 더 높게 조사됐다.

이는 여당의 지지기반인 광주·전남 지역에서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연령별 조사에서도 ‘신중론’이 우세했으며, 특히 4, 50대 이상의 응답자들의 경우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빠를수록 좋다’는 의견보다 30%가량 높게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이상 남녀 693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2%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