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국민 48.9% ‘남북정상회담 시기 부적절’

CBS가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5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정치적 이용 가능성이 있어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고 답한 응답자가 48.9%로 나타났다.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잘된 일’이라며 이번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은 40.1%로 조사됐다.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국민들은 회담은 긍정적이라는 찬성측과 시기 문제를 들어 반대하는 측으로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지정당에 따라 응답자의 의견차이도 두드러졌다.

각당별로 지지층을 분석한 결과, 열린우리당(78.5%>16.8%), 민노당(61.4%>24.8%), 대통합민주신당(59.2%>38.9%) 지지자는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체적으로 찬성하는 의견을 보였다. 반면 한나라당 지지층(25.2%<65.3%)은 반대 의견이 훨씬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78.3%>18.7%)와 제주(62.7%>20.4%) 응답자만이 남북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이 월등히 높은 반면, 타 지역 응답자는 시기 문제를 들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그동안의 여론조사가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찬반 질문과 시기문제를 구분해왔던 것과 달리 종합적인 질문을 한 결과 정치성향이 비교적 구체적으로 드러났다는 평가다.

특히 서울(33.5%<58.6%), 대구/경북(35.4%<55.0%), 전북(39.5%<52.8%) 응답자는 이번 정상회담의 정치적인 영향에 대해 우려하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대선정국에 미칠 파장에 대해 국민들은 대선에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과(44.9%), 영향을 줄 것(40.1%)이라는 의견이 팽팽히 맞선 것으로 조사됐으며, 한나라당(13.2%)보다는 범여권(26.9%)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하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한편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8일 전화로 표본 725명에게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80.5%가 ‘잘된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다소 많았다. 대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남북정상회담 시기가 부적절하다’는 질문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53.3%’가 동의했고 나머지 ‘44.4%’는 동의하지 않아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1.3%)이 ‘이번 정상회담이 12월 대선에 중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답변했고, ‘범여권 후보에게는 유리하지만 한나라당 후보에게는 불리할 것’이라는 반응이 우세했다. 반면 조선일보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남북정상회담이 대선에 얼마나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다지 영향을 주지 않을 것’(42.6%), ‘전혀 영향을 주지 않을 것’(13.2%) 등 55.8%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답했다. 한나라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를 대상으로 물은 ‘남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경우에 지지 후보를 다른 정당의 후보로 바꿀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서도 전체 응답자 중 83.9%가 ‘그래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