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정성장, 본지 ‘北인권포럼’ 관련 기사에 대한 반론

세종연구소 정성장 남북관계연구실장은 21일 ‘국가인권위 北인권포럼 급조 날림 구성’이라는 제하의 19일자 기사와 관련, “(이번 보도에서) 평소 북한인권 문제 거론을 반대하거나, 탈북자의 인권유린 실태에 관한 증언이 과장되었고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 온 인사들 명단에 저를 포함시키고 있다”고 지적한 뒤, 그러나 자신은 그동안 북한인권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해 왔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 北인권포럼 급조 날림 구성’ 기사 보기

정 실장은 “한국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원칙적으로 찬성해왔다”며, 지난 2006년 11월 14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정부가 이 문제에 참여해 국제사회 결의 자체가 건설적인 방향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리드해가는 것이 필요하다. 북한이 우리 입장을 무시하고 핵실험을 했는데 우리가 언제까지 북한을 의식해 아무것도 못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또 미국의 북한인권법 제정 직후 연구소가 발간하는 ‘정세와 정책’(2004.11)에 게재한 글을 통해서도 “미국이 대북인권특사를 임명하기로 한만큼 우리도 외교통상부 내에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여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미국을 포함한 관련국과의 대화를 전담하게 하고, 통일부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전략 수립을 담당케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촉구했다고 반박했다.

탈북자들의 증언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해서는 안 된다는 발언이 인용된 것에 대해서는 탈북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북한인권 실태를 어떻게 정확히 파악할 것인지를 강조하고 싶은 뜻이었다고 설명했으며, “대북방송은 탈북자가 증가하는 등 북한 주민들의 정신적 혼란 상태는 가중될 것이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대북방송은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를 충족해 주는 차원에서 긍정적”이라는 발언이 전제됐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