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북한, 16개 종목 선수 162명 파견

북한이 제15회 도하 아시안게임에 16개 종목에 걸쳐 총 162명의 선수를 파견한다.

24일 도하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북한은 남녀 축구 38명을 비롯해 양궁 3명과 육상 4명, 복싱 4명, 사이클 3명, 수영 11명(다이빙 4명), 체조 15명(리듬체조 3명), 유도 9명, 공수도 4명, 조정 19명, 사격 13명, 소프트볼 15명, 탁구 7명, 역도 7명, 레슬링 8명, 우슈 1명 등 16개에 종목 162명(남자 67명, 여자 95명)이 출전한다.

이는 18개 종목에 참가했던 지난 1998년 방콕 대회의 195명과 2002년 부산 대회의 18개 종목 184명보다 선수단 규모는 작다.
하지만 북한은 이번 도하 대회에서 금메달 10개를 포함해 총 50개의 메달을 따 부산 대회를 능가하는 성적을 거둔다는 목표다.

지난 1990년 베이징 대회 때 금메달 12개로 종합 4위까지 올랐던 북한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에 불참했고 방콕 대회 8위(금 7개, 은 14개, 동메달 12개)에 이어 4년 전 부산 대회 때는 9위(금 9개, 은 11개, 동메달 13개)로 밀렸다.

북한은 아시아 최강인 여자 축구와 복싱, 사격 등을 금메달 유망 종목으로 꼽고 있으며 탁구에서는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각각 3위 이내에 드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또 다이빙과 우슈 등 종목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 북한 여자축구는 지난 9월 러시아에서 열린 20세 이하 세계청소년선수권에서 우승을 거머쥔 강호로 다음 달 7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남북대결이 예정돼 있다.
지난 7월 여자월드컵 일본과 3-4위전 3-2 승리 때 선제골을 넣은 리은숙과 두 골을 추가한 리은경이 멤버로 포함됐다.

또 강세 종목인 사격에서는 올 해 자그레브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25m 스탠다드 권총 은메달리스트 김정수와 지난 2004년 아시아선수권 남자 25m 센터파이어 권총 2위를 차지했던 김현웅이 출전한다.

부산 대회 때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꺾고 우승하는 ‘녹색 테이블 기적’을 일궜던 탁구에서는 고운경과 렴원옥, 김미영, 김정(이상 여자), 안철영, 리철국, 김성철(이상 남자)이 엔트리에 올랐다.

이 밖에 2004아테네올림픽 체조 여자 2단평행봉 4위 변광선과 부산 아시안게임 여자 유도 57㎏급 금메달리스트 홍옥성 등이 참가자 명단에 포함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