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남북한 사람들의 ‘공존 연습’

탈북자 수가 8천명을 넘어선 지금, 북한이탈 주민들의 남한 생활은 통일 이후 남북한 사람들이 섞여 살게 됐을때 서로 얼마나 잘 적응할 수 있을지를 예측하게 해주는 리트머스 시험지다.

남한 사람들과 이들 북한이탈주민들이 어떤 점에서 서로 부딪치고, 무엇을 오해하기 쉬운지, 서로 이해하고 함께 잘 살기 위해서 어떤 노력들이 필요한지에 대해 학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연구한 결과가 ’웰컴 투 코리아: 북조선 사람들의 남한살이’(한양대출판부)라는 책으로 묶여나왔다.

2002년부터 2년 동안 한국학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남북한의 이질적 근대화 경험과 미래사회문화 통합을 위한 중장기 실천과제 연구’의 성과물 중 북한이탈주민에 관한 내용을 모은 것으로, 안은미 연합뉴스 의학전문기자, 전우택 연세대 의대교수, 정향진 서울대 인류학과 교수 등 정신의학, 심리학, 인류학 등 다양한 학문적 배경을 지닌 연구자 28명의 논문을 모았다.

북한 이탈 주민에 대한 총론적 연구와 더불어 어린이, 청소년, 어른들의 특징적 적응과정을 각각 살펴보는 논문들도 수록됐다.
제목 ’웰컴 투 코리아’는 북한 이탈주민들이 중국 등 다른 나라에서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내릴 때 처음 보게 되는 글귀.

영어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북한과 달리 철저히 산업화ㆍ서구화된 한국 땅을 밟으면서 이들이 처음 마주하는 ’웰컴 투 코리아’는 북한 이탈주민들이 낯선 한국을 밟을 때 느끼는 생경함을 웅변한다.

엮은이들은 “남한 사람들의 무심한 대응은 북한이탈주민들의 고통스러운 경험에서 생긴 상처를 치유하기보다 덧나게 하기 쉽다”면서 “이 책을 엮는 것은 북한이탈주민의 적응 문제를 우리 자신의 문제로, 남한사회가 스스로를 변화시키며 풀어야 할 문제로, 남북한 사람들의 공존의 연습으로 인식하는 과정이었다”고 고백한다.

저자들은 15일 오후 4시 한양대 박물관에서 ’웰컴 투 코리아 – 탈북 이주민 9천 명 시대’를 주제로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 정병호ㆍ전우택ㆍ정진경 엮음. 612쪽. 2만8천원./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