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민넷 성명] “고인 유해, 민주화된 북녘땅에 옮겨지길 희망”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10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타계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북민넷은 이날 성명을 통해 황 위원장이 1997년 망명을 한 것과 관련, “생의 마지막을 수령절대독재에 맞서 싸우겠다는 결열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고인의 망명은 전 세계에 북한사회의 허상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었으며, 북한민주화의 불씨를 지피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고인의 활동은 북한 정권에 의한 끊임없는 협박과 암살기도로 이어졌다”며 “그러나 어떠한 협박과 위협에도 일체 흔들림이 없었다. 언제나 북한 인민들의 편에 섰고, 북한 정권과는 일체의 타협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북민넷은 “북한민주화에 대한 고인의 열정과 뜻을 이어받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북한민주화를 위해 달려갈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고인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유해가 빠른 시일 내에 민주화된 북녘 고향 땅에 옮겨질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