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만평] 어린 김정은에 ‘백전노장’ 한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