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만평] ‘메모 신공’ 선보인 장성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