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김정일, 독불장군식 노선 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