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김정일이 부러운 무바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