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26일 오후 9시33분 ‘천안함’ 함수만 남아

국방부는 30일 오후 공식 브리핑을 통해 지난 26일 천안함 침몰사고 직후 해병대 초소에서 촬영한 1분20초 분량의 TOD(열상감지장비)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흐릿하고 뿌연 모습으로 함정의 윤곽 정도만 구분할 수 있는 상태다.


공개된 영상은 26일 오후 9시33분, 9시56분경의 영상이다. 9시 33분에 찍힌 TOD 영상에는 함미는 보이지 않고 함수 부분만 남아 있다. 9시 56분 영상에는 침몰하는 천안함으로 고속정이 다가오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에 대해 군은 천안함 위의 검은 점은 “구조를 기다리는 승조원”이라고 설명하면서, 고속정이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있는 이유는 “지역 일대에서 구명정을 탔거나 해상에 있는 요원들의 안전을 위해서이다”고 덧붙였다.


당초 군은 “정보감시자산 공개 문제가 있기 때문에 공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공개 방침을 밝혔으나 이후 청와대가 “안보에 문제가 없으면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공개방침으로 입장을 선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