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평양공연] 美초등생들, 北어린이들에 창작곡 선물

미국 초등학생들이 역사적인 평양 공연을 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통해 27일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작곡한 실내악곡 3곡을 선물했다.

뉴욕필 단원 4명과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 단원 4명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된 북한과 미국의 실내악 연주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평양 모란봉극장에서 사상 처음으로 실내악 협연을 거행했다.

이들은 특히 방글라데시계 미국 소녀인 사라 타스밀라(12)가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작곡한 ‘고요함(SERENITY)’을 연주해 북한 관람객들로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사라 타스밀라는 뉴욕필 단원인 존 디크로부터 음악 레슨을 받고 있는 미국 초등학생으로 디크가 북한을 방문한다는 말을 듣고 북한 어린이들에게 선사해 달라며 이 곡을 작곡했다.

뉴욕필에서 콘트라베이스를 연주하는 디크는 “나에게 음악 레슨을 받는 어린이들은 10-12세 초등학생들”이라며 “이들이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모두 3곡의 실내악곡을 창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번에는 북한 어린이들이 곡을 창작해 우리 뉴욕필 단원들에게 전달해 주고 우리가 뉴욕에서 미국 어린이들에게 이들 곡을 들려줄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