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평양공연] 北사회자 “북미 예술교류 첫 걸음”

북한은 26일 미국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 공연을 “두 나라 예술교류의 첫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텔레비전에 따르면 이날 공연 소개를 맡은 북한 여성은 공연 시작을 알리면서 “뉴욕 교향악단의 오늘 공연은 두 나라 예술교류의 첫 걸음으로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세계적으로 역사가 오래고 관록있는 예술단체로 널리 알려진 뉴욕 교향악단이 처음으로 평양에서 공연을 진행하게 된다”면서 “지휘는 악단의 이름있는 지휘자인 로린 마젤 선생이 하겠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