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분석] 안보리 결의안 채택후 반미 기사 폭증

유엔안보리 결의안이 통과되자 북한 선전매체들은 곧바로 반미선전에 돌입했다.

17일자 노동신문은 논설 ‘반전평화수호투쟁에 총궐기하자’와 ‘미제의 남조선강점정책은 악의 정책’ ‘겨레의 지향과 정세의 요구를 반영한 정당한 투쟁’ 등 두 건의 반미 기사를 잇따라 게재하면서, 주민들을 본격적으로 ‘반미’로 내몰고 있다.

◆ 요약

– 우리 공화국과 온 민족을 반대하는 미제의 군사적 도발 행위, 침략전쟁책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 온 민족이 미제의 침략과 전쟁책동을 반대하는 투쟁에 총궐기하여야 한다.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체 조선민족이 한결같이 떨쳐나 미제의 새 전쟁도발책동을 단호히 짓부시기 위한 투쟁을 과감히 벌일 때에만 수호될 수 있다.

–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군사적 도발로 조선반도에 전쟁위험이 항시적으로 조성되어온 것도 다 미제의 대조선 지배전략의 산물인 남조선강점정책이 가져온 직접적 결과다.

◆ 해설

16일과 17일 양일간 게재된 반미 기사는 모두 5건. 미사일 발사 전 하루 1건 정도에 그친 데 비해 대폭 늘었다.

이같은 선전행태는 일단 한반도 정세가 긴장할 때마다 해오던 관행으로 보인다. 기사의 내용중 새로운 사실은 발견되지 않는다. 유엔 안보리 관련 기사는 17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만 나왔다. 나머지는 반미선전 기사다.

17일자 논설 ‘반전평화수호투쟁에 총궐기하자’는 “‘림팩-2006년’ 합동군사연습은 북침전쟁을 노린 다국적 무력의 합동군사연습” 등의 표현을 썼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 줄도 싣지 않고 있다.

유엔 안보리 결의 이후 앞으로 죽어날 당사자는 북한주민이다. 정세가 예리해지면 북한주민들은 ‘준전시 상태’에 들어가 사회 경제활동의 거의 모든 분야에서 손을 놓고 전쟁 분위기에서 생활하게 된다.

사이렌 소리가 나면 주민들은 즉각 지하갱도로 뛰어들고, 등화관제와 반(反)항공 훈련이 전쟁 공포감을 조성한다.

안보리 결의안 통과 이후 김정일 정권은 반미와 전쟁 분위기를 기치로 내부단속을 한층 강화할 것임에 틀림없다.

한영진기자(평양출신, 2002년 입국) hy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