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訪中] 후진타오 동선에도 관심집중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으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동선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후 주석의 초청으로 방중한 김 위원장이 북.중 정상회담을 언제 어디서 하게 될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도자의 일정은 보안 사항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중국 언론의 관련 보도를 통해서만 후 주석의 최근 행적을 확인할 수 있을 뿐이다.


후 주석은 지난달 29일 상하이(上海) 엑스포 참석차 상하이에 도착, 30일 이명박 대통령과 회담한 것을 포함해 각국 정상들과 2일 오후까지 연쇄 정상회담을 했다. 후 주석은 2일 저녁 베이징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언론의 4일자 보도에 따르면 후 주석은 5.4운동 91주년을 맞아 이날 대학생과 교수들에게 축하 편지를 보냈다.


후 주석은 지난해 5월 3일 중국 농업대학을 방문, 교수와 학생들에게 5.4운동의 청년 정신을 강조하면서 좌담회에도 참석했다.


교수와 학생들은 최근 후 주석에게 “지난 1년간 후 주석이 강조한 청년정신을 새겨 열심히 공부하고 가르치면서 실천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후 주석은 답장에서 위대한 5.4운동 정신을 받들어 새로운 시대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5.4운동은 3.1 운동 두달 뒤인 1919년 5월4일 베이징대를 중심으로 중국 청년들이 반제국주의, 반일, 반군벌을 기치로 내걸고 벌인 애국시위 운동이다.


후 주석이 이번에 중국 대학생들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보도가 나온 것으로 미뤄 후 주석은 베이징에 머물고 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후 주석은 이번 주말 러시아 방문이 예정돼 있다.


중국 외교부는 3일 후 주석이 오는 8~9일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펼쳐지는 2차대전 승전 6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후 주석은 늦어도 7일 오후에는 특별기편으로 모스크바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 주석이 베이징에서 김 위원장을 만난다는 것을 전제로 하면 김 위원장은 이르면 이날 저녁, 늦어도 6일까지는 베이징에 도착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동선이 베일에 가려져 있어 후 주석의 일정을 통해 간접적으로 김 위원장의 동선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후 주석의 일정에도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