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訪中] 푸리화 호텔 직원들 ‘함구’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투숙으로 통제가 이뤄졌던 중국 다롄(大連)의 푸리화 호텔은 4일 김 위원장이 떠나면서 하루만에 정상을 되찾았으나 함구령이 내려진 듯 직원들은 김 위원장 일행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꼈다.


지난 3일 새벽 단둥(丹東)을 통과하자마자 곧바로 다롄에 도착, 여장을 풀었던 김 위원장 일행이 이날 오후 4시께 떠나자 곧바로 호텔 신관과 구관에 설치됐던 보안 검색대가 철거되고 1층 로비에 진을 쳤던 수십여 명의 경찰도 철수하는 등 본래의 평온한 모습으로 돌아갔다.


북한 방중단의 투숙과 함께 영업이 전면 중단됐던 이 호텔 커피숍과 식당 등 부대시설들도 김 위원장 일행이 떠나면서 정상 영업을 재개했다.


삼엄한 경비와 보안으로 인해 긴장한 분위기가 역력했던 호텔 직원들은 김 위원장 일행이 철수하자 홀가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호텔의 한 직원은 “북한의 영도들이 온데다 중국의 높은 분들도 많이 방문해 긴장감이 감돌았다”며 “큰 손님을 잘 접대한 것 같아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말했다.


간부급인 한 직원은 “묻지 말고 어서 가라”고 손사래를 쳤으며 김 위원장 일행의 시중을 들었던 직원들도 “맡았던 일만 했기 때문에 아무것도 모른다”고 입을 닫았다.


김 위원장이 묵었던 ‘총통(總統)실’을 구경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도 직원들은 “오늘은 곤란하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