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訪中] 다롄 3부두 왜 방문했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방중 이틀째인 4일 오전 다롄(大連)시 경제기술개발구 내 제3부두 일대를 시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위원장 일행은 이날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10시30분)께 숙소인 푸리화(富麗華)호텔을 나서 30㎞ 떨어진 다롄경제기술개발구에 도착, 이곳에 건설 중인 3부두를 1시간여 시찰했다.


40만㎡ 규모의 이 3호 부두는 컨테이너 적재, 보세물류, 자동차 선적 등을 하는 부두다.


김 위원장이 이 부두를 방문한 이유는 라진항 개발의 ‘롤 모델’로 삼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컨테이너 및 보세물류 부두라는 점에서 라진항을 물류기지로 개발하려는 북한이 벤치마킹하기에 안성맞춤이라는 것.


북한은 2008년 다롄의 창리그룹에 라진항 부두 1호 부두 사용권을 준 데 이어 지난해 11월 지린(吉林)성과 라진항을 중계무역과 보세, 수출가공이 가능한 국제 물류기지로 합작 개발키로 합의했다.


당시 지린성 발전연구센터 류시밍(劉庶明) 거시경제처장은 “라진항을 중계무역과 수출 가공, 보세 물류 등 국제 교역 단지로 합작 개발키로 북한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세계화상(華商)연합회와 미국의 모 그룹이 리진항 개발을 위해 지린성과 투자 협약을 체결했으며 투자 규모가 30억 위안(5천억 원)이라고 소개했다.


화폐 개혁 실패 이후 경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북한으로서도 라진항 물류기지 개발에 적극적인 의욕을 보여왔다.


지난해 12월 김 위원장이 18년 만에 라선시를 방문한 데 이어 올 1월에는 라선시를 특별시로 승격시켰다.


김 위원장이 이날 다롄개발구 3부두를 방문한 것 역시 라진항 개발에 대해 상당한 의욕이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그가 라진항 개발에 큰 관심이 있다는 점을 부각시킴으로써 라진항 개발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인 투자를 이끌어내려는 의도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