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訪中] 中언론,홍루몽 공연 집중 보도

관영 CCTV를 비롯한 중국 언론매체들이 6일 베이징에서 시작되는 가극 ‘홍루몽’의 첫 공연을 앞두고 이를 집중 보도해 주목되고 있다.


CCTV는 4일 오후 10시30분 대담프로인 환추스셴(環球視線)에서 ‘홍루몽’을 공연하는 북한 피바다가극단 단원들과 인터뷰 화면을 곁들이며 이번 공연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CCTV는 이어 5일 뉴스채널에서 매시간대마다 피바다가극단 단원들과의 인터뷰 내용을 주요 기사로 다뤘다.


환추스셴은 앞서 지난 3일 “앞으로 세계 경제 위기를 막기 위한 새로운 경제질서를 만드는 데 한국과 중국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한 이명박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내보낸 CCTV의 간판 대담 프로그램이다.


CCTV 이외에 신화통신의 인터넷 사이트인 신화망(新華網), 베이징청년보, 포털사이트 신랑(新浪)등 상당수 언론매체들이 ‘홍루몽’ 공연을 앞다퉈 보도하고 있다.


중국 언론매체들이 ‘홍루몽’을 집중 부각하고 있는 것은 중국을 방문중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6일 이를 함께 관람할 가능성이 큰 것과 맞물려 주목되고 있다.


베이징의 한 외교소식통은 5일 “김위원장과 후진타오 주석이 북-중 관계 우호친선의 상징으로 ‘홍루몽’을 함께 관람할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하고 중국 언론이 이에 앞서 북중 친선의 분위기를 띠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피바다가극단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198명의 연기자들이 출연하는 대형 가극 ‘홍루몽’을 베이징(北京)TV 대극장 무대에 올릴 예정인데 6~7일은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아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이 6~7일 이틀 중 하루를 택해 특별 비공개 공연을 관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중국의 고전소설을 개작한 홍루몽은 1961년 김일성 주석과 중국 지도자 덩샤오핑(鄧小平)이 함께 중국에서 관람한 작품으로 북.중간 우호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북한은 김일성 주석이 1961년 중국 방문 중 가극 홍루몽을 관람했고 이어 상하이 월극(越劇)단이 그해 가을 방북해 홍루몽을 공연한 것을 계기로 김 주석의 지시로 창극 형태로 홍루몽을 제작했었다.


이 작품은 지난해 ‘북.중 친선의 해’를 맞아 김정일 위원장의 지도로 현대판 가극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지난해 10월 방북했을 때 김 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평양대극장에서 관람한 작품이기도 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