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訪中] `홍루몽’ 왜 안 봤나

중국을 방문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한의 대표적 예술단인 피바다가극단의 ‘홍루몽’ 공연을 관람하지 않고 베이징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당초 김 위원장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6일 저녁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하는 홍루몽을 함께 관람할 것으로 관측됐다.


홍루몽 공연은 9일까지 나흘간 진행될 예정이지만 6∼7일은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고 8∼9일 입장권만 판매됨에 따라 6일께 북중 지도부가 함께 공연을 관람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았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공연을 관람하지 않고 베이징을 떠난 배경에 대해 여러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김 위원장의 방중 일정 중에 애당초 공연관람 자체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이번 방중이 북중간의 정상외교라는 점을 감안하면 예정된 일정이 취소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북한 당국이 김 위원장의 방중에 맞춰 3∼6일 나흘간을 ‘특별경계근무 기간’으로 정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것을 보면 북중 양측은 애초에 김 위원장이 7일 오전 귀환하는 스케줄을 짜놓은 것으로 보인다.


이런 연장선에서 북중 양측이 김 위원장의 동선을 보호하기 위해 홍루몽 관람이라는 역정보를 흘려 국제사회의 관심을 피하려고 했을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이용해 북중 국경을 넘어 단둥에 도착해 다롄을 거쳐 베이징에 입성할 때까지 각국 언론은 호텔 앞이나 역, 도로 등에서 취재에 열을 올렸던 만큼 쏟아지는 시선이 부담스러웠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의 고전소설을 개작한 홍루몽은 1961년 김일성 주석과 중국 지도자 덩샤오핑(鄧小平)이 함께 중국에서 관람한 작품으로 북.중간 우호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는 점에서 ‘특별한 사정’으로 공동관람이 취소됐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


먼저 거론되는 것이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다. 2008년 8월 뇌졸중을 앓은데 이어 신부전증으로 투석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의 몸상태가 좋지 않아지자 공연일정을 취소하고 귀국길을 선택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6일 오전 베이징 외곽의 창핑(昌平)구 소재 중관춘(中關村) 생명과학원을 다녀온 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오찬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공식일정을 취소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다고 보기는 힘들어 보인다.
후 주석의 빡빡한 대외일정이 공동 관람 취소로 이어졌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후 주석은 8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 열리는 ‘2차대전 승전 6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7일 출국할 예정이어서, 출국을 앞두고 공연을 관람하기는 어려웠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귀환 과정에서 또다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출발일정을 재촉했을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하고 있다.
북한 김영일 당 국제부장이 지난 2월 중국을 방문해 김 주석이 2년간 다녔던 지린(吉林)시 위원(毓文)중학교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김 위원장이 이번 귀환길에 이 학교를 찾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