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금성출판사 교과서 北 역사교과서 베껴”

금성출판사의 근현대사 교과서의 일부 내용이 북한의 역사교과서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6일 배포한 교육과학기술위 국정감사 보도자료에서 “금성출판사에서 발행한 근현대사 교과서와 북한 역사교과서들을 비교·분석한 결과 금성출판사 교과서가 북한 교과서를 베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국민적 열망과 여러 정치세력들의 반대 속에 1948년 5월 남한만의 단독정부를 세우기 위한 총선거가 실시됐다…친일파 처벌은 거의 이뤄지지 못했으며 민족정신에 토대를 둔 새로운 나라의 출발은 수포로 돌아갔다…”는 금성출판사 교과서 내용을 거론하며 “어디에도 건국 의의와 민주공화제 출범의 의의를 나타내는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어 “전체 조선인민은 망국단독선거를 반대하는 투쟁에 한사람 같이 떨쳐나섰다…남조선인민들은 그 어떤 가혹한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매국적인 단독선거를 반대하며 결사적으로 싸웠다”고 주장하고 있는 북한 교과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금성출판사의 “이승만 정부는 장기집권을 모색했다. 이로 인해 독재정치와 부정부패를 불러일으켰고…”의 내용과 북한 교과서의 “이승만 정권은 이처럼 파쇼테러독재를 강화하고 전반적 사회생활에 대한 야만적 폭압을 감행함으로써…”와 일맥상통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좌파세력들에 의해 만들어진 역사교과서의 편향이 우리 사회에 끼치는 폐해와 해악은 나라의 존망까지 위협할 정도이기 때문에 연내에 교과서 개정 절차를 밟아 당장 내년 역사교과서부터 새로운 내용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같은 당의 이군현 의원도 이날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 의원은 “노무현 정부 하에서 핵무기 위협을 축소은폐하고 남북관계 실적 부풀리기를 위한 교과서 수정이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통일부 요구에 따라 ‘영변에는 원자력발전소가 건설돼 있으나 발전보다는 군사적 목적이 크다’라고 당초 기술한 부분이 ‘건설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군사적 목적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로 수정되는 등 교과서 3종이 수정됐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박보환 의원 역시 “운동권 교재로 활용됐던 ‘다시쓰는한국현대사’와 유사한 내용의 책이 교과서로 사용되고 있다”며 “근현대사 과목을 검정이 아닌 국정으로 바꿔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자유민주주의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경제교과서를 만들어야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국정감사 자리에서 민주당 최재성 의원은 “지난달 서울지역 중등 역사교사 1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보니 응답자의 63%가 좌편향 교과서 문제제기는 부적절하다고 응답했다”며 현행 교과서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당 권영길 의원도 금성교과서는 2004년 국사편찬위원회와 역사학자들이 편향성이 없다고 결론을 내린 것이라며 한나라당 의원들의 주장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 교과부 안병만 장관은 “근현대 역사교과서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데 역사교과서를 통해서 대한민국에 대한 올바른 역사관을 가지도록 노력하겠다”며 “검토해서 잘못된 부분 수정하겠다”고 답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