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추위 4보]北,‘쌀차관합의서 먼저달라’ 황당주장…회담 올스톱

제13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이튿날인 19일 북측이 ‘식량차관제공합의서(초안)’을 먼저 교환할 것을 요구하자 우리측이 이를 거부해 오전 10시로 예정된 회담이 오후 내내 열리지 못하고 있다.

북측은 이날 10시로 예정됐던 전체회의에 앞서 우리측에 ‘기조발언문’과 함께 ‘공동보도문(초안)’과 ‘식량차관제공합의서’를 사전 교환할 것을 요구했다.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쌀 지원을 약속 받으려는 시도다.

남측 회담관계자는 “오전 9시 40분쯤 북측이 우리측의 전체회의 기조발언문, 공동보도문(초안), 식량차관 제공합의서(초안) 등 3가지를 미리 건제주지 않으면 오전 10시로 예정된 전체회의는 개최하기가 어렵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측은 10시 20분께 북측과 만나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통보했다”며 “이에 북측이 ‘공동보도문(초안)과 식량차관 제공합의서(초안)는 놔두더라도 기조발언문은 미리 교환하자’고 재차 요구했다”고 말했다.

남측은 ‘기조발언문 사전 교환’도 거부하자 북측은 “기본발언문(기조발안문)을 교환하지 않으면 전체회의를 열 수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현재(16시)까지 전체회의는 열리지 않고 있다.

회담장 안팎에서는 이와 관련, 남측이 제시할 것으로 알려진 2·13 합의에 대한 조속한 이행 촉구와 관련해 사전에 내용을 파악, 준비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양측은 이날 오후 옥류관에서 함께 하기로 한 공동중식은 예정대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남측 관계자는 북측 회담 수석대표인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푸에블로호를 반환한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사실이냐”고 묻자 주 대표는 “반환, 반환이 뭐냐”고 되물으며 “전혀 생각 안하고 있다”고 강하게 부정했다.

북한은 최근 방북했던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와 빅터 차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일행에게 1968년 나포한 미국의 정보수집함 푸에블로호를 반환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