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추위 3보]北 “남측 기조발언문 미리 달라” 요구…회담 지연

제13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이틀째인 19일,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1차 전체회의가 절차상의 문제로 현재(13시)까지 열리지 못하고 있다.

남북 양측은 오전 8시 30분쯤 회담 일정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북측이 남측의 기조발언문을 미리 달라고 요구했지만 남측이 이를 거부했다. 이에 북측은 ‘기조발언문을 주지 않으면 회의를 못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회의가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 회담관계자는 “우리측은 그동안의 관례에도 맞지 않고 전체회의 이전에 결과물을 준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통상 남북대화시 양측의 기조발언문은 수석대표의 기조연설 시작과 동시에 상호 교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과거엔 기조발언문 교환이 없어 양측 수석대표들이 연설을 시작하면 일일이 받아 적었다”며 “최근엔 기조발언문을 양측 대표단 수에 맞춰 미리 준비해 대표연설과 동시에 교환한다”고 말했다.

북측이 기조발언문을 미리 요구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일각에선 우리측이 ‘2·13 합의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져, 북측이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기조발언문을 요구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그러나 양측은 일단 옥류관 공동중식은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오후 4시로 계획된 김책공대 참관은 불투명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