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후쿠다 정권, 아베 정권과 똑같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8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에 대한 일본 정부의 압박과 대북제재 연장 등을 거론, 일본 후쿠다 정권이 전임 아베 정권과 전혀 다른 점이 없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이 신문은 ‘아베 정권과 무엇이 다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일본 당국이 총련 중앙회관 강탈 음모를 노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일본에서 우리 공화국(북한)의 대표부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조총련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치는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적대시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후쿠다 정권이 아베 정권의 대북 적대시 정책을 “극성스레 집행해 나가고 있다”며 이는 “반총련 책동의 도수를 더욱 높임으로써 총련의 활동을 마비시키고 재일동포들의 고통을 증대시키는 방법으로 우리 공화국에 압력을 가하여 불순한 정치적 흉계를 이뤄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그러나 “일본 당국이 재일동포들을 인질로 삼는 오그랑수(꼼수)로 그 무엇을 얻어보려는 것은 오산”이라며 “우리 인민은 일본 반동들의 반공화국, 반총련 책동을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후쿠다 정권이 선임자와 같은 신세가 되지 않으려면 반공화국, 반총련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