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안보리, 北미사일 발사 규탄 언론성명 만장일치 채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3일(현지시간)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언론 성명을 채택한 건 올해 들어 세 번째다.

안보리는 이날 발표한 언론성명에서 북한이 지난 22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19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탄도미사일 엔진 지상분출 시험에 나선 것을 강하게 비난한다고 밝혔다.

이번 언론성명은 미국이 주도해 채택됐으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이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와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성명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및 엔진 시험 등 핵무기 운반 시스템 진전에 기여할 모든 활동에 대해 “개탄한다”고 표현했으며,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활동이 “지역 내 긴장과 군사력 경쟁 위험을 증가시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성명은 북한이 한정된 자원을 주민들의 필요에 사용하지 않고, 탄도미사일 개발에 전용한다는 우려도 나타냈다. 성명은 또 북한의 도발을 방지하기 위해 유엔 모든 회원국들이 안보리 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토록 두 배로 노력하고, 제재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가능한 빨리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성명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안보리의 과거 결의에 따라 북한에 대한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필요시 추가 중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