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군사

“北, 고래급 잠수함 발사대 개조로 복수 SLBM 발사 가능”

유엔 보고서 “발사관 양쪽에 통풍구 추가…향후 복수 발사대 지닌 잠수함 될 수도”
배민권 인턴기자  |  2017-04-21 11:40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용으로 사용하는 북한의 고래급 잠수함 발사관에 통풍구들이 추가되면서 잠수함 한 대에서 복수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게 가능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매체 ‘워싱턴 프리 비컨’이 20일(현지시간)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의 SLBM인 북극성(KN-11)을 발사하는 고래급 잠수함의 외형을 연구한 결과 SLBM 발사대에서 중대한 기술적 변형이 발견됐다.
 
보고서는 “고래급 잠수함의 SLBM 발사관의 양쪽에 통풍구가 추가됐다”면서 “이러한 개선은 이 잠수함이 앞으로 복수의 발사대를 지닌 SLBM 발사 잠수함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밝혔다.

현재 북한이 보유한 고래급 잠수함은 SLBM 잠수함 초기 형태인 미 폴라리스를 본뜬 듯한 모습을 하고 있으며, 발사대를 하나만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의 재래식 탄두와 핵탄두를 만드는 데 재료로 사용될 수 있는 품목을 수출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보고서는 이어 SLBM을 개발하는 북한 신포 조선소의 주 제작소가 확장돼, 복수의 SLBM 적재가 가능한 더 큰 규모의 잠수함을 추가로 건조할 수도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특히 이 보조 제작소는 잠수함에 SLBM을 싣고 내리는 장소로도 활용될 수 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에만 총 5차례의 SLBM 발사 시험을 했으며, 지난해 8월에는 500여km를 비행해 사실상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8월 실험은 전례 없는 북한의 SLBM 능력을 보여줬다”면서 “짧은 시간에 빠른 기술적 발전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이어 “KN-11의 연료가 액체에서 고체로 바뀐 것은 안정성을 키우고 발사 준비 기간을 짧게 하면서 더 많은 연료를 실을 수 있는 주요한 기술적 발전”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우리 군 당국은 북한 고래급 잠수함 관련 보도에 관해 “좀 더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일단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북한이 현재 신포급 잠수함으로 SLBM 시험발사를 하고 있는데 그런 동향(발사관 개조)에 대해서는 좀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04.25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40 8,032 8,100
쌀값동향 4,900 4,890 4,91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