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은 >
NK 사회

“北, 전민 총결사전에 경계태세 하달 없이 사상무장만 강조”

말폭탄과 외부 보여주기용 집회만 집중…소식통 “당국 신뢰도만 하락한다”
강미진 기자  |  2017-08-21 11:14

진행 : 북한 당국이 새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에 반발, 전쟁 분위기를 조성하면서도 유동(流動) 인구 통제와 더불어 주민 사상 무장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강미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제(미국)를 향한 전민 총결사전” 북한이 최근 주민 10만 명을 동원한 집회와 인민무력성(군)과 인민보안성(경찰) 군무자들 집회에서 내건 구호입니다. 미국을 격멸하겠다는 일종의 말폭탄을 쏟아낸 이후 주민들에 대한 조직적인 통제가 한층 강화됐습니다.

자강도 소식통은 2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인민반 회의를 통해 며칠씩 야산에 가 있는 주민들은 모두 귀가하라는 포치(지시)가 하달됐다”면서 “특히 직업이 없이 자본주의(장사) 때문에 떠돌아다니는 사람들에 대해 더 강력하게 처벌하겠다는 으름장을 놓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외부의 적을 상정하고 위기를 고조시킨 뒤 이를 내부 결속 수단으로 활용하는 북한의 전형적인 수법입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의 전쟁 공포 분위기 조성에도 주민들은 시큰둥한 반응입니다.

소식통은 “직장에선 타지에 나가 있는 인원들에게 일을 시급히 마무리 하고 조속히 돌아오라고 하지만, 정작 주민들은 느긋하다”면서 “연락을 받은 주민들은 ‘일(전쟁)이 터진다 해도 어디에 있든 마찬가지인데 왜 소란을 떠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특히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런 조치라도 하지 않으면 우리가 해이해 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 것 아니겠냐” “전쟁을 하면 여기(북한)도 엄청난 피해를 볼 텐데 설마 진짜 전쟁을 일으키겠나”라는 말들이 나돌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분위기는 북한 당국의 소극적인 움직임에 따라 증폭됐습니다. ‘성전’ ‘격멸’ 등 말폭탄만 이어갈 뿐 실제 전쟁 준비 정황은 포착되지 않자, 당국에 대한 신뢰도가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는 겁니다.   

소식통은 “별다른 경계태세는 하달되지 않았고, (한미) 연합훈련에 대항한 반항공훈련도 없었다”면서 “사람들을 동원해 연일 시위만 벌이면서 사진만 찍어대는 상황인데, 누가 당국의 총공세를 믿겠는가”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미국뿐만 아니라 우방국이라고 평가됐던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비난 강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식통은 “위(당국)에서는 새로운 대조선(북한) 제재와 관련하여 ‘중국과 쏘련(러시아)이 항복했다’고 표현하고 있다”면서 “‘강력한 자위력으로 미국놈들과 그 추종세력들과 싸울 준비를 갖춰야 한다’는 것을 최근 각 단위들에서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관련기사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11.06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05 8,050 8,110
쌀값동향 5,810 5,760 5,6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