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은 >
NK 정치

"北 내부에서 '한국 드라마' 녹화해 판매"

"南 방송 수신가능한 황해도 성행…대조영 큰 인기"
▲ 드라마 대조영에서 초린役으로 열연한 배우 박예진. 출처=KBS
북한에서 남한 드라마의 인기가 급상승 하면서 남한 방송 수신이 용이한 황해도에서는 남한 드라마를 직접 녹화해 판매하는 행위가 확산되고 있다고 내부소식통이 알려왔다.

중국 옌지(延吉)에 친척 방문을 나온 황해도 해주 거주자 김철만(가명) 씨는 11일 기자를 만나 “해주는 남한 방송이 잘 잡히기 때문에 주민들이 남한 TV를 몰래 시청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어 “일부 장사꾼들은 단순히 TV 시청에 그치지 않고 녹화기와 알판(CD) 제작에 필요한 전문 장비를 들여다 놓고 드라마 복사본을 대량으로 만들어 파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해주는 북조선 TV보다 한국 TV가 더 잘 잡힌다. 당국이 땜질을 해서 TV채널을 고정시켜 놓지만 막대기(리모컨)를 이용해서 TV를 보니 아무 상관 없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남한과 인접한 황해도와 강원도, 북한과 중국 국경지대 주민들이 남한 TV방송을 시청하지 못하도록 납땜으로 채널을 조선중앙TV에 고정시키고 봉인을 한다. 최근에는 리모컨 사용을 막기 위해 은박지로 리모컨 센서를 막아 놓는다.

그러나 주민들은 리모컨을 당국에 바치는 대신, 추가로 1개를 더 구입해 은박지를 제거하고 시청한다는 것이다. 당국의 채널 단속 조치가 리모컨 사용 TV에는 별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씨는 “KBS, SBS가 잘 잡히는데 어떤 날에는 MBC도 나온다. KBS 드라마 대조영을 TV에서 봤지만, 또 보고 싶어서 알판을 구입해 여러 번 다시 봤다”고 말했다. 그는 “국경을 통해서 조선(북한)에 들어오는 알판도 있지만, 해주에서 공급되는 알판도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TV보다 라디오는 더 잘 잡힌다. 젊은 사람들은 대부분 한국 방송을 듣는다”면서 “말하는 것을 들으면 이 동무 이거 한국 TV좀 봤구나 하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과 같은 40대의 성인들은 대장금, 황진이, 대조영 같은 사극 드라마를 좋아한다고 전했다.

김 씨는 그러나 최근 당국의 단속이 강화돼 주민들이 남한 TV에 대한 이야기를 공공연히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5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이모티콘 참나

어이없다... 북에선 남한방송못보는데 어떻게봐 글구 녹화는?? 북한엔 드라마없나    | 수정 | X 

이모티콘 히히히

북한과 남한은 TV송수신 방법이 다른걸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남한티뷔를 시청할 수 있을까요? 이거 정말 기사를 못믿겠구먼;;    | 수정 | X 

이모티콘 ㅁ-ㅁ

kbs는 보지 말지. 거긴 친북방송인데...    | 수정 | X 

이모티콘 친구

북한사람들도 남한드라마를 즐기는것 같네용~    | 수정 | X 

이모티콘 이진성

부디 이러한 계기로 북한 주민들의 자유에 대한 열망이 높아 졌으면 좋겠습니다.    | 수정 | X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12.14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00 8,000 8,025
쌀값동향 4,800 4,900 5,2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