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군사

“북한군 1명 JSA초소서 귀순…北총격으로 부상당해”

합참 “우리 측 대응사격은 없어…북한 도발 가능성에 경계 강화”
김지승 기자  |  2017-11-13 17:10

북한군 병사가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하는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인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판문점 JSA 북측 판문각 전방의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 1명이 우리 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귀순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합참은 또 현재 우리 측이 이 병사의 신병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했으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총알이 우리 군 측으로 날아오지 않아 대응사격은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판문점에서 총격 사건은 지난 1984년 11월 23일 JSA에서 당시 소련 관광안내원인 바실리 야코블레비치 마투조크가 갑작스럽게 망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당시 우리 군 측은 1명이 사망, 1명이 부상했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관련기사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11.06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05 8,050 8,110
쌀값동향 5,810 5,760 5,6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