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군사

김관진-맥매스터 첫 회동…北 ‘실효적 대북 압박’ 공조

북핵·미사일 엄중성 재차 인식…한미공조에 따른 소통 강화 의견 모아
김지승 기자  |  2017-03-16 11:36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R.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처음으로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 등 국제사회와 함께 ‘실효적 대북 압박’을 가하는 데 공조키로 했다.

또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양국의 최우선 안보 현안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핵 불용 원칙에 따라 한미공조를 더욱 긴밀하게 다지기로 합의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소통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김 실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우리나라의 안보 상황이 위중한 상황”이라면서 “현재의 한반도 안보 상황을 재점검하고, 또 최근 부임한 맥매스터 보좌관과 여러 안보 현안에 대한 협의 및 공조체제를 갖추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해 미국을 방문했다”고 방미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특히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사드는 계획대로, 절차대로 진행 중에 있다”면서 “동맹의 공조로 중국의 (사드 배치) 반발에 대응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 양측은 ‘트럼프 정부’ 출범 후 통화 및 각국 방문 등으로 한반도 정세 및 대북 정책 관련 문제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또한 이번 주말에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방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04.25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40 8,032 8,100
쌀값동향 4,900 4,890 4,91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