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사회

“평창, 북핵 및 체제 선전의 장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해야”

한국자유총연맹 성명서 “남북회담, 북핵·인권 등 전반에서 성과 거두지 못해”
김지승 기자  |  2018-01-10 14:40

한국자유총연맹이 10일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단 공동입장 합의 등 환영의 의사를 밝히면서도 향후 국가 안보사항에 예의주시해야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연맹은 이날 성명서에서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남북대화를 환영하며 이산가족 상봉 등 시급한 인도주의적 사안이 우선 논의되기를 희망한다”며 “2000년 이후 북한과 두 차례 정상회담 및 21회에 걸친 남북 장관급 회담에도 불구하고 북핵, 인권을 포함한 북핵문제 전반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수의 전문가들이 북한 특유의 협상형태로 ‘대화-선전-도발의 병행’, ‘합의된 사항을 파기하고 돌발행동’을 지목한 것을 상기, 우리 측이 북한의 회담 TV 생중계 요구 거절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향후 북한의 ‘벼랑 끝 전술’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평창 동계 올림픽이 북한의 핵보유국 묵인을 위한 이념·체제 선전의 장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공동 입장 시 남한 선수단은 태극기를 들어야 한다”며 “북측 응원단 규모를 적정수준으로 제한하고 무술 시범 등 호전적 퍼포먼스를 최소화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핵해결과 한반도 자유통일은 ‘우리민족끼리’가 아닌 북중러와 한미일의 국제정치적 퍼즐로 풀어야할 과제”라며 “핵무기 체계 완성을 눈앞에 둔 북한이 선의의 대화 만으로 근복적인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는 점에서 전군 및 한미연합사의 경계 태세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관련기사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12.14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00 8,000 8,025
쌀값동향 4,800 4,900 5,2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