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지명자 “北 정권 교체 지지 안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지명자. /사진=연합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12일(현지시간) 열린 미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의 정권 교체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지명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자신의 임무는 북한 김정은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협할 수 없는 조건을 달성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답했다. 

또한,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이 핵을 보유하지 못하도록 막고 현재 북한과 같은 대화 국면으로 가는 해결 방법은 외교뿐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일단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해 나갈 의지를 보인 셈이다. 

한편, 폼페이오 지명자는 매파(강경파)로 평가됐었다. 그는 작년 7월 한 포럼에서 “북한 주민들도 김정은이 사라지는 것을 보기를 원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 정권 교체의 필요성을 시사한 적이 있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