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이후 평화? 미북 무력충돌 개연성 오히려 높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미북 간 신경전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미국은 제한적인 대북 선제타격을 의미하는 이른바 ‘코피 터뜨리기 전략’을 고려하고 있고, 북한은 핵·미사일 고도화에 대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미국과 ‘핵보유국으로서 미국과 직접 대화’라는 야망을 품고 있는 북한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미북 간 군사적 충돌이라는 극단적 상황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해 지난 1일 서울 반포동에 위치한 연구실에서 데일리NK와 만난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사진)은 “당장 북한에 대한 미국의 군사공격이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무력충돌 개연성은 상당히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조 선임연구위원은 “미국의 군사적 압박과 제재가 심화될 경우 북한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로 대응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실은 평창올림픽 이후가 더욱 긴장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평창올림픽을 평화적으로 치를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이 마련돼 일단 시간벌기에는 성공했지만, ‘비핵화’와 ‘핵 보유’를 두고 여전히 미북 간 이견이 팽팽한 만큼 올림픽이 끝난 뒤 다시금 극단적인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압박이 계속되고 제재가 심화되면 이에 대한 북한 내부의 피로감은 누적될 것이고, 그럴 경우 김정은 정권은 또 다시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며 “2017년보다 더 긴장된 국면이 조성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은 평창올림픽 이후 예정대로 한미군사훈련을 실시하고 동시에 북한에 대한 군사적인 압박을 심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이에 대한 맞대응 차원으로 북한이 추가적인 전략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반도에 또 다른 고강도 위기가 닥칠 가능성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조 선임연구위원은 “한반도 정세 변화는 평화의 동력을 평창올림픽 이후로 어떻게 연결시키느냐에 달려있다”며 “북미 간 대화와 협상의 테이블로 연계시켜야만 평창올림픽이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절박한 상황에서 국면전환을 위해 북한을 끌어냈다는 점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끌어낸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까지 이끌고 오는 것”이라며 “이 평화의 모멘텀을 평창올림픽 이후까지 가져가 어떠한 형태로든 대화의 테이블을 만드는 것이 남은 핵심적 과제”라고 부연했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를 튼 한국 정부가 미국과 북한이 참여할 수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 미북 양측의 행위를 진정시키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는 것이다.

조 선임연구위원은 또 “북한도 부족하고 미국도 부족하지만 적어도 호응할 수 있는 대화의 틀을 만들어 둘을 (대화 테이블에) 앉혀놓는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성공하는 것”이라면서 한국 정부가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한 평화회담’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북 양측이 모두 명분을 충족할 수 있는 중립적인 회담에서 포괄적 의제들을 논의해 이견을 좁혀나갈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미북 간 무력충돌 상황을 막을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그는 “평창올림픽이라는 국가적 사업을 평화적으로 성공리에 마무리지어야 한다는 의무감, 그리고 북한을 끌어냈다는 것에서 끝난다고 하면 사실 한국 정부로서는 아무런 성과가 없다”며 “이를 한반도 비핵화로 연계시키는 노력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