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기간 평양에서 주민이동 통제 강화”

2017년 초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북한 규찰대가 길 가던 주민을 단속하고 있는 모습. /사진=데일리NK

최근 북한 내에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국경지역의 경비가 강화되는 한편 평양에서도 주민이동에 대한 통제가 강해지는 등 긴장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 소식통은 1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요즘 전국적으로 운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사람들의 유동(이동)을 위한 여행증명서를 최대한 발행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평양에 대해서는 더 엄격하며 고위급 간부라고 할지라도 그들의 유동이 수상하다고 느껴지면 즉시 보고할 데 대한 정부의 내적인 지시문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와 관련 “평양의 분위기는 겉으로는 평화롭게 보이지만 내적인 분위기는 전투태세와 다름없다”면서 “이는 미북회담과 관련해 반동분자들의 준동을 미리 막기 위한 조치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 지역의 경우 최근 집중단속 기간이 지정되었다고 한다. 그는 “주민세대들에 대한 숙박검열이 그 어느 때보다도 심해졌다”며 “(이전에는 평양) 거주자가 아니라도 부모나 자식이 평양에 거주하고 있으면 자식이나 부모가 몇 달이고 와 있었는데 지금은 수도 시민의 철저한 질서유지를 들고 나와 정식거주자가 아니면 본 거주지로 가라고 떠밀어 무작정 내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사업은 주로 인민반장과 보안소가 하지만 주민세대들의 료해(파악)사업은 인민반장들을 거쳐 나가야 한다”며 “미거주자가 있는 가족들은 항상 불안해하고 있으며 인민반장이 감싸줄 수 있도록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하며 먹을 것이 생기면 자기들이 못 먹어도 반장에게 먼저 고임을 하는 것이 습관화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국경지역 역시 주민들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고 있다는 소식이 연이어 전해지고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지금 국경연선에는 국경경비대 총국 보위부에서 인원들이 더 내려와 중대마다 배속되어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한다”며 “기간은 미북회담이 끝날 때까지이고, 상부에서 해제명령이 내릴 때까지 합류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에 따라 국경에서는 개인밀수는 물론 국가무역까지 당분간 중지됐다. 이어 “주민들은 일체 입막음을 해 놓아서 미북회담에 대해서는 어떻게 될까하는 말조차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한편, 북한 국경지역에는 회담이 열리는 12일까지 특별경비령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보기 : “北, 12일까지 특별경비령…원수님 해외 일정 긴장 늦추지 말아야”)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