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9일 판문점서 남북당국회담 하자” 北에 제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일 북한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을 개최하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남북이 마주 앉아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참가 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은 “시기, 장소, 형식 등에 구애됨이 없이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면서 향후 북측이 시기와 장소, 형식을 역제안해올 경우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남북당국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서는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이 조속히 정상화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회담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사항을 협의해나가자고 북측에 제의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회담 의제와 관련, “남북당국회담이 개최가 된다면 아무래도 여러 가지 상황으로 보나 시기적으로 보나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측 참가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면서 우선적으로 북측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한 논의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당국이 서로 마주 앉게 된다면 여러 가지 상호 관심사항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북한 핵문제, 한반도 핵문제의 엄중성을 감안할 때 일단 남북 당국 간에 마주 앉게 된다면 상당히 여러 가지 서로 관심사항에 대해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북핵 문제에 대한 논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밖에 조 장관은 북한과의 사전교감 여부와 대해 “북측과 어떤 사전 교감은 없었다”고 밝혔으며, 이번 회담 제의와 관련해 미국 등 관련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해오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이번 회담 제의 전 미국 측과 한미군사훈련 연기를 조율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현 단계에서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며 “앞으로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미 군사당국 간에 이 문제는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조 장관의 이 같은 공식 입장은 북한 김정은 신년사와 관련한 정부 차원의 첫 남북 접촉 움직임으로 평가된다. 김정은은 앞서 전날(1일)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드러내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측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남북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정부가 제의한 회담이 성사되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리는 남북 당국회담이자,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