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무차장 4일간 방북…한반도 긴장완화 돌파구 마련?

유엔 최고위급인 제프리 펠트먼 정무담당 사무차장이 5일부터 나흘간 북한을 방문,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을 만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발사한 데다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라 북핵 위기를 돌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펠트먼 사무차장이 방북해 상호 이해와 관심사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북측이 지난 9월 유엔 총회 기간에 초청했고, 지난주 말 방북이 최종확정 됐다고 덧붙였다.

펠트먼 사무차장은 현재 중국 베이징(北京)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북 기간 동안 현지에 파견된 유엔 관계자와 제3국 외교단을 만나고 유엔 프로젝트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유엔의 고위급 방북은 지난 2010년 2월 당시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차장과 2011년 10월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OHCA) 발레리 아모스 국장의 방북 이후 처음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재임 시절인 2015년 5월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북측이 방북을 허가를 철회하면서 무산됐다.

한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평소 북한 핵미사일 위기와 관련해 중재자 역할을 강조해온 만큼, 이번 방북에서 펠트먼 사무처장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중재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또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방북 논의도 주목해볼 수 있다.

이와 관련, 두자릭 대변인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필요하면 언제든 중재역할을 맡을 준비를 해왔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