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는 선대 유훈이라더니, 北매체는 또 “핵 보유 정당”

지난 5일 평양 조선노동당 청사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정은이 악수하고 있다. / 사진=조선중앙통신 캡쳐

북한 김정은이 우리 특사단과의 면담에서 “비핵화 목표는 선대의 유훈”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북한 매체는 재차 “미국의 핵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핵 보유는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노동당의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조선의 핵 보유는 정당하며 시비거리로 될 수 없다’는 논평을 통해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의 위협으로 우리는 다른 선택이 있을 수 없었다”며 “우리는 국가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정정당당하게 핵무기를 보유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우리를 힘으로 압살하고 나아가서 세계를 제패하려는 미국의 핵 망동을 단독으로 제압하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한 우리 공화국의 공적은 세계의 찬양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우리 국가는 주체의 핵 강국, 세계적인 군사 대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섰다”며 “전략 국가로 급부상한 우리 공화국의 실체를 이 세상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평화를 사랑하는 책임적인 핵 강국인 우리 공화국은 앞으로도 그 누가 뭐라고 하든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 인류의 미래를 위해 병진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위협에 맞서 자위적 차원에서 핵을 보유할 수밖에 없었다는 이 같은 주장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김정은의 비핵화에 대한 언급을 뒷받침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즉, 미국의 군사적 위협이 먼저 제거돼야 핵을 포기할 수 있다는 조건부적 비핵화의 포석을 깐 것이다.

한편 신문은 6일에도 “미국이 핵무기를 마구 휘두르면서도 입으로 평화를 부르짖는 것은 인류에 대한 기만이고 우롱”이라며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우리의 국방력은 정정당당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