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명 JSA초소서 귀순…北총격으로 부상당해”

북한군 병사가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하는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인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판문점 JSA 북측 판문각 전방의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 1명이 우리 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귀순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합참은 또 현재 우리 측이 이 병사의 신병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했으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총알이 우리 군 측으로 날아오지 않아 대응사격은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판문점에서 총격 사건은 지난 1984년 11월 23일 JSA에서 당시 소련 관광안내원인 바실리 야코블레비치 마투조크가 갑작스럽게 망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당시 우리 군 측은 1명이 사망, 1명이 부상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