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D-Day] 트럼프-김정은 악수로 역사적 회담 시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앞두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케빈 림, 더 스트레이츠타임즈(Kevin Lim, THE STRAITS TIM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케빈 림, 더 스트레이츠타임즈(Kevin Lim, THE STRAITS TIMES)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두 정상의 악수로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시작됐다. 북미 정상이 마주 앉는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으로 양국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각각 오전 8시 1분(현지시간)과 오전 8시 12분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과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출발, 각각 오전 8시 13분과 8시 30분에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

양 정상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의 입구에 세워진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를 하며 회담 시작을 알렸다. 김 위원장은 영어로 간단한 인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진 인사 겸 환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무한한 영광이고 좋은 대화 있을 것이다”며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도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우리의 발목을 잡았던 과거가 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오전 9시부터 15분간 김 위원장과 인사 겸 환담(greeting)을 한 뒤 9시 15분부터 10시까지 45분간 일대일 단독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어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확대 회담이 열리며 바로 업무 오찬으로 이어진다.

회담 전날 김 위원장 싱가포르 명소 관광, 실무진은 막판 협상 조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오후 싱가포르 시내를 관광하고 있는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한편, 김 위원장은 전날(11일) 오후 9시 4분(한국시간 오후 10시 4분)께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 나와 싱가포르의 명소인 초대형 식물원(가든스 더 베이)과 마리나베이샌즈호텔 전망대(스카이파크), 복합 문화공간인 에스플러네이드, 머라이언 파크 등을 약 2시간가량 둘러보며 시내 관광에 나섰다.

김 위원장의 한밤 ‘깜짝’ 외출에는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이 동행했으며,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옹 예 쿵 교육부 장관 등 싱가포르 정부 인사들도 함께했다.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부 인사들과 격의 없이 사진을 찍는 모습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비비안 외무장관 개인 SNS에도 인민복 차림에 검은 뿔테 안경을 쓴 김 위원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하면서 이목을 끌기도 했다.

북한 매체들도 김 위원장의 외출 소식을 발 빠르게 보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등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6월 11일 싱가포르에 체류하시면서 시내의 여러 대상을 참관하시었다”라며 김 위원장이 둘러본 싱가포르의 명소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이번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관광과 관련한 북한 매체의 첫 보도는 12일 오전 6시, 김 위원장이 숙소로 복귀한 지 약 5시간 40분 만에 나왔다. 북한 매체가 통상 최고지도자의 동정을 하루 뒤에 보도해왔던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신속 보도다.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시내를 관광하고 있을 무렵, 싱가포르 리츠 칼튼 호텔에서는 미국의 성 김 주 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만나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앞서 이날 오전과 오후에 같은 장소에서 협의를 이어간 데 이어 세 번째로 만나 절충점 찾기에 나선 것이다.

북미 양측 북핵 협상 전문가들의 세 번째 협의는 오후 9시 50분께부터 1시간 10여 분가량 진행됐으나, 합의점을 찾았는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미국 측이 핵심 목표로 삼고 있는 ‘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와 북한 체제안전 보장 조치 등에 대해 최종조율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성 김 대사와 최 부상은 지난달 27일부터 6일까지 판문점에서 6차례 만나 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한 바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