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정상 “한반도 核문제 협력 강화…‘Win-Win’ 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 계기로 9일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한반도 핵 문제 등에 대해 의사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정상회담에 이어 열린 확대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어제부터 오늘까지 중미 관계와 공통 관심사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고 많은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면서 “중미 관계는 양국 인민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안정과 관련 있으며 미중 협력은 유일하고 정확한 선택으로 공영해야 더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올해부터 중미 관계에 중대한 진전이 있었고 정상 외교가 양국 관계에 중대한 역할을 발휘하고 있으며 한반도 핵 문제, 아프가니스탄 등 중대 국제·지역 문제에서 의사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중미 관계에서 더 큰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중미 관계는 새로운 역사의 기점에 있고 중국은 미국과 함께 서로 존중하고 상호 ‘윈-윈(win-win)’, 갈등 관리를 통해 양국 국민과 전 세계 인민에 더 많은 성취감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미중 양국은 향후 전 세계 주요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위대한 관계라는 것을 입증했다. 오늘 오전 회담은 매우 좋았고 북한 문제를 거론했으며 나와 시 주석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중 무역 문제를 거론, “미국의 정책을 바꿀 필요가 있는데 왜냐하면 우리의 무역 정책은 미중의 필요에서 동떨어져 있기 때문”이라면서 “아쉽게도 과거 정부는 우리의 무역 관계를 통제했지만, 우리는 공평하게 양측에 이득이 되도록 잘 해결할 수 있길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에 있어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시 주석에게 ‘행동’을 취해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기업 대표회담 연설에서 “가장 큰 위협은 북한이고 한국 국회에서 연설했던 것처럼 북한의 비핵화를 추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중국도 역할이 있고, 나는 중국과 시 주석이 이를 위해 행동을 취하기를 호소한다”면서 “만약 당신(중국)이 이 문제에 주력한다면 꼭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모든 국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고 함께 단결하며 이(북한) 정권이 더 위험한 일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시 주석에 감사하며 러시아도 이 문제 해결에 노력하길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의 중요한 인근국가로서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접촉과 협력을 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