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선 마취 없이 수술…무상의료 무너져”

국제엠네스티는 15일 ‘와해 상태의 북한 보건의료(The Crumbling State of Health Care in North Korea)’라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의약품이 턱없이 부족하고 외과수술을 마취 없이 실시하는 등 보건·의료 상황이 심각한 상태라고 발표했다.

탈북자 40여명과 이들을 치료한 한국 내 의료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된 이 보고서에는 의약품이 없어 제 기능을 못하는 북한의 병원과 영양실조 탓에 발생하는 전염병 문제 등을 지적했다.


면담에 참여한 이들은 “북한의 병원에서는 소독하지 않은 피하주사(진피 및 지방성 결합조직에 직접 주사하는 방법) 바늘을 사용하고 있고 병상의 침대 시트도 정기적으로 세탁하지 않는다”고 증언, 북한 의료 실태가 매우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또 응답자들은 북한이 무상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하고 있지만 1990년대 이후에는 대가를 요구하는 것으로 변질돼 기본적인 의료 상담만 받으려 해도 의사에게 담배, 술, 식량을 줘야 하고 검사나 수술이 필요하면 현금을 주는 게 일반적인 관행이라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노마 강 무이코(Norma Kang Muico)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 담당 조사관은 “심지어 북한주민들은 병을 치료하기 위해 의사에게 가는 것이 아니라 바로 시장에 나가 의약품을 구하고 임의 투약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이코 조사관은 “최근 북한정부는 많은 북한주민들이 만병통치약처럼 사용해 왔던 중독성이 강한 마약성분의 진통제를 금지한 것도 이 같은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제엠네스티는 북한의 식량부족 문제도 주민들의 건강권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엠네스티는 “면담에 응한 상당수가 식량 부족으로 만성적인 건강 문제에 시달리고 있으며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풀, 나무 껍질, 뿌리 등으로 연명했다”며 “북한에서 다시 유행하기 시작한 결핵은 이러한 영양실조로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