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성, 마약 단속에 군견 동원…자수도 권고”

함경북도 청진 라남제약공장에서 생산하는 아편가루.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국가보위성이 마약 생산과 판매를 비롯한 소지자 단속에 군견을 동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수하라’는 포고를 하달함과 동시에 의심 세대를 선택해 가택수사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2월부터 국가보위성이 직접 마약생산과 판매자 색출 조사를 해당 지역 보안서(경찰)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며 “마약 생산지로 널리 알려진 함흥과 순천시가 주요 단속 지역”이라고 전했다.

함경남도 함흥시와 평안남도 순천시는 북한에서 화학공업도시로 유명하다. 두 도시에는 화학공업대학과 제약공장이 있는데, 이는 오히려 마약 제조기술과 원자재 제조지로 변모하는 데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 북한 당국이 체제안전을 위협하는 마약범죄가 기승하자 원천지역을 주 타격지로 정한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이어 “평양에서 내려 온 국가보위성원들은 지역 주민들에게 ‘마약생산자와 판매자, 보관자는 미리 자수하라’는 내용을 인민반장을 통해 전달했다”며 “인민반장은 주민들에게 ‘이번에 내려 온 그루빠(단속반)는 군견을 데리고 검색을 한다’는 보위성의 말도 그대로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군견까지 동원한 마약단속에 공포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자수를 하려는 움직임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자수할 경우 소량의 소지자는 용서해주지만 1kg이상의 마약을 바친 주민은 원자재 출처와 판매자 정보까지 취조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여기서 마약 원자재는 국영기업소에서 유출되고 있고, 최종 판매자 역시 평양시와 국경지역 권력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국가보위성 마약단속에 자수할 경우 연루된 권력자들을 고발해야 하기 때문에 막대한 후과(後果)를 우려하고 있다. 검열 완료 후 앙갚음을 당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특히 “마약 장사를 크게 하는 사람들은 직접 생산하는 돈주(신흥부유층)들이며 보위부 명의로 외화벌이 하면서 수익금을 바치는 경우도 있다”며 “이런 돈주들은 이미 대피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국가보위성 마약 검열은 이처럼 그들에게 자금을 대주는 마약 생산자에겐 사전에 검열 사실을 알려주곤 한다.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이다.

때문에 국가보위성 주도로 마약단속과 통제가 강화되고 있지만 소량의 마약 소지자와 유통자들에게 화살이 돌려지고 있다.

소식통은 “얼마 전 보위성이 급습한 함흥시 한 아파트에는 50세대 정도 주민들이 살고 있었다”며 “무작위로 개를 풀어 가택을 수색해 얼음을 0.2g 정도 비상약으로 보유했던 주민까지 싹쓸이로 단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군견으로 보위성이 주민 살림집을 무자비하게 뒤진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주민들 사이에서는 ‘간부부터 잡으라’는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