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특사단과 평화 대화했다면서도 “핵 억세게 틀어쥘 것”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가 지난 5일 평양에서 김정은과 만나고 있다.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사진=노동신문

핵 포기 의사 없다는 점 재차 드러내…전문가 “핵보유국 인정해 달라는 것”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비핵화 대화를 제안하기 위해 방북 중인 가운데, 북한 매체가 핵을 포기할 의사가 없음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북한 노동신문은 6일 대북특별사절단과 김정은의 만남을 1면 전체와 2면에 집중 보도하고, 평화를 위한 담화를 나누었다고 전하면서도 6면에서 “우리의 핵무기 보유는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미제의 반인륜적인 핵 범죄 역사를 끝장내야 한다’는 개인 필명의 논평을 통해 “미국이 핵무기를 마구 휘두르면서도 입으로 평화를 부르짖는 것은 인류에 대한 기만이고 우롱”이라며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우리의 국방력은 정정당당하다”고 주장했다. 자신들의 핵무기 보유는 자위적인 방어적 조치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신문은 또 “미국은 남조선(한국)에 숱한 핵무기를 전진배치하고 도발행위를 일삼으며 우리 공화국을 노골적으로 위협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핵 무력은 미국의 극악한 핵 범죄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정의의 보검”이라며 “미국의 핵 위협 횡포가 계속될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은 핵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매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과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하면서도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배경에는 “핵을 기정사실화 하겠다”는 북한의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데일리NK에 “북한이 남북 간 민족 화합과 공조의 모습을 강조하면서도 한국이 제안하는 대로 끌려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며 궁극적으로는 핵보유국임을 인정해 달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신문은 이 논평에서 “우리 국가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핵 무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서술했다. 이에 대해 한 탈북자는 북한이 “우리 공화국, 우리 조선이라는 표현은 많이 쓰지만 우리 ‘국가’라는 표현은 흔하게 쓰는 표현이 아니다”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정상국가로서의 이미지를 만들면서 남북 간 또는 북미 간 대화에 앞서 정상 국가로서의 대우를 바라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